Home > 메인

[수사] `화이트리스트 혐의` 허현준 전 청와대 행정관 피의자 소환

`군 댓글공작 혐의` 임관빈 전 국방부 실장 소환
최성 고양시장 `지자체장 사찰` 고소

  • 입력 : 2017.10.12 16:14:11     수정 : 2017.10.13 10:44:45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공유
허현준 전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행정관(49)이 박근혜 정부 때 대기업 자금으로 보수단체를 친정부 시위에 동원한 '화이트리스트'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12일 검찰에 소환됐다.

허 전 행정관은 이날 검찰청에 도착해 취재진에게 "대기업에 자금 지원을 압박한 적이 없고, 다만 전경련에 어려운 민간단체를 도와주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전달한 적은 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허 전 행정관을 상대로 대기업을 동원해 보수단체에 자금 지원을 연계한 경위와 관제시위 혐의 등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허 전 행정관은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전국경제인연합회를 비롯해 여러 대기업과 접촉해 친정부 시위를 주도하던 보수 성향 단체들에 지원금을 주도록 요구하는 과정에 핵심 실행자 역할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 근무하기 전 뉴라이트 계열 보수단체인 시대정신 사무국장을 지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전담 수사팀은 이날 박근혜 정부 시절 벌어진 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개입 혐의와 관련해 임관빈 전 국방부 정책실장을 불러 조사했다. 육군 중장으로 예편한 그는 2011∼2013년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을 지내면서 대선·총선을 전후해 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공작을 수시로 보고받았다는 혐의를 받는다.

앞서 검찰은 11일 연제욱·옥도경 전 사이버사령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하면서 임 전 실장의 자택도 함께 압수수색했다.

이날 최성 고양시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을 국정원법상 정치관여 및 직권남용, 형법상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최 시장은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야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들을 사찰하고 탄압해 시정 운영에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최 시장은 박원순 서울시장과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다른 지자체장들과도 공동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현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법조인

이미지
  • 문무일(文武一)
  • 검찰총장(대검찰청 검찰총장)
  • 사법연수원 18기
  • 고려대학교
  • 광주제일고등학교
  • 자세히 보기

법조인 검색

안내 아이콘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