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메인

[단독] 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 서울동부지검으로 이전 추진

  • 입력 : 2018.04.17 16:41:07     수정 : 2018.04.18 09:33:17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공유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를 사이버범죄 중점 검찰청인 서울동부지검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검찰이 추진 중인 것으로 17일 알려졌다. 해당 부서는 최근 이명박 전 대통령의 다스 투자금 회수 개입 혐의(직권남용)를 수사해 재판에 넘긴 바 있다.

이날 검찰에 따르면 대검찰청은 최근 이 같은 직제 개편 방안을 정해 법무부에 전했다. 검찰 개혁 방향에 따라 비대화한 중앙지검을 축소하고 중점 검찰청의 역량을 강화하는 차원이다.

법무부는 이를 검토한 뒤 부서편제를 결정하면 행정안전부, 국회예산처 등과 협의해 최종 시행할 예정이다. 중앙지검에 남는 첨단범죄수사2부(부장검사 황병주)는 부서명을 변경하는 방식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부는 2005년 2월 기존 컴퓨터수사부가 확대 재편된 것이다.

1부는 첨단기술 관련 범죄를, 2부는 컴퓨터·인터넷 관련 범죄를 전담한다. 대검은 지난해 동부지검을 사이버범죄 중점 검찰청으로 지정하고 형사6부 산하에 '사이버범죄 중점수사센터'를 설치했다. 사이버범죄 수사에 전문성을 갖춘 전담검사, 수사관, 정보기술(IT) 전문수사관 등이 배치됐다.

한편 첨단범죄수사1부는 동부지검으로 이전하더라도 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와 함께 이 전 대통령의 공소 유지를 계속 맡을 것으로 보인다.

[이현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법조인

  • 이찬희(李讚熙)
  • 변호사(서울지방변호사회 회장)
  • 사법연수원 30기
  • 연세대학교
  • 용문고등학교

법조인 검색

안내 아이콘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