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메인

檢 `특활비·공천개입` 박근혜 징역 15년 구형

  • 입력 : 2018.06.14 17:20:15     수정 : 2018.06.15 09:56:05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공유
검찰은 14일 국가정보원에서 총 36억여 원의 특수활동비를 수수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박근혜 전 대통령(66)에게 징역 12년, 벌금 80억원, 추징금 35억원을 구형했다. 또 별개로 기소된 2016년 총선을 앞두고 친박계를 공천하기 위해 선거운동을 기획한 혐의에 대해서는 징역 3년을 구형했다.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부장판사 성창호) 심리로 열린 박 전 대통령의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은 국민 봉사자라는 정체성을 잃고 제왕적 (대통령이라는) 착각에 빠져 국정원을 사금고로 전락시켰다"며 이같이 구형했다. 선고는 다음달 20일에 열린다.

[채종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법조인

  • 문무일(文武一)
  • 검찰총장(대검찰청 검찰총장)
  • 사법연수원 18기
  • 고려대학교
  • 광주제일고등학교

법조인 검색

안내 아이콘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