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메인

[판결] 초등생에 골프채 휘두르고 `벌 연습` 시킨 골프강사 징역 1년

해외연습 핑계로 부모 돈도 뜯어내…법원 "아동성장에 돌이킬 수 없는 악영향"

  • 입력 : 2018.07.12 16:56:52     수정 : 2018.07.12 17:47:50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공유
자신이 가르치는 초등학생에게 골프채를 휘두르는 등 상습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골프 강사가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최미복 판사는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및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된 골프강사 A씨(48)에게 징역 1년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고 12일 밝혔다.

최 판사는 "피고인은 교습 중에 아동이 집중하지 못해 폭행하거나 정서적 학대를 가했다고 주장하지만, 이 사건과 같은 아동에 대한 폭행이나 학대는 그런 사유로 정당화할 수 없다"며 모든 혐의를 유죄로 인정했다. 이어 "피해 아동이 받았을 신체적, 정신적 고통은 성장 과정에 돌이킬 수 없는 악영향을 미칠 수 있고, 피해자들과 합의도 되지 않았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판결에 따르면 A씨는 자신이 가르치던 초등학교 저학년 B군이 골프공을 해저드에 빠뜨렸다는 이유로 골프채 손잡이로 머리를 수차례 때리는 등 2014년부터 약 2년간 12차례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뿐만 아니라 B군을 9시간 동안 타석에 세워놓는 등 벌을 주고, 모욕적인 말을 내뱉어 정서적 학대를 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밖에 해외 골프장에서 연습시키겠다며 B군을 외국에 데리고 나간 뒤 체류 비용을 부풀리는 식으로 B군 부모에게서 4000만원 상당을 뜯어낸 혐의 등도 있다.

[부장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법조인

  • 문무일(文武一)
  • 검찰총장(대검찰청 검찰총장)
  • 사법연수원 18기
  • 고려대학교
  • 광주제일고등학교

법조인 검색

안내 아이콘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