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칼럼 > 검찰

[수사] 檢, MB 최측근 3인 줄소환

박영준·송정호·이상주 조사…천신일·최시중도 영장 검토

  • 입력 : 2018.03.12 09:35:26     수정 : 2018.12.07 15:14:48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공유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 피의자 소환을 앞두고 그의 최측근으로 불렸던 인사들이 11일 줄줄이 검찰 조사를 받았다. 이 전 대통령 사위인 이상주 삼성전자 전무도 이날 두 번째 조사를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이날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 송정호 전 법무부 장관과 이 전무를 소환 조사했다"고 밝혔다.

박 전 차관은 2007년 대선을 앞두고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등이 인사청탁과 함께 이 전 대통령 측에 불법자금을 건네는 과정에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그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는지 등을 집중 추궁했다. 박 전 차관은 이날 검찰 청사에 도착한 뒤 '기업 등에서 돈 받은 점을 인정하는가' '이 전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나' 등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 없이 조사실로 향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 친형인 이상득 전 의원 보좌관 시절 이 전 대통령과 인연을 맺었고 이후 '왕차관'으로 불리며 실세로 통했다.

검찰은 청계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는 송 전 장관도 소환 조사했다. 송 전 장관은 손 모 ABC상사 회장이 이 전 대통령 측에 2억원대 불법자금을 건네는 과정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손 회장이 이 전 대통령 재임 기간에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서울시 부의장에 임명된 점에 주목해 뒷돈을 건넨 대가로 자리를 얻은 것인지 살펴보고 있다.

검찰은 또 이 전무를 지난달 27일 소환 조사한 지 12일 만에 피의자로 다시 불렀다. 이 전무는 2007~2012년 이 전 회장에게서 14억5000만원의 불법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그를 상대로 돈이 전달된 경위와 용처 등을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 5일 이 전 대통령 측에 불법자금을 전달한 혐의의 피의자로 소환했던 천신일 세중나모 회장과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에 대해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송광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법조인

  • 문무일(文武一)
  • 검찰총장(대검찰청 검찰총장)
  • 사법연수원 18기
  • 고려대학교
  • 광주제일고등학교

법조인 검색

안내 아이콘 이미지